언론보도

번호 제목
4317 ‘난 국정원 출신’…국회서 얼굴 가리다 쫓겨난 진화위 국장 (한겨레, 240619)
4316 불과 60미터... 친일판사와 애국지사의 불편한 동거 (오마이뉴스, 231208)
4315 민간인학살 진실화해위 조사결과 부정한 공단, 재판부는 이렇게 봤다 (오마이뉴스, 240614)
4314 “무죄판결 받고도 1년 넘도록 보상금 받지 못하는 현실 답답” (강원일보, 240614)
4313 "납북귀환어부 형사보상 신속 진행하라" (강원도민일보, 240614)
4312 전남도, 여순사건 희생자 719명 직권 결정 추진 (서울신문, 240613)
4311 이념 대립에 희생당한 민간인들…70여년 만에 ‘진실 규명’ (KBS, 240612)
4310 경찰, 김순호 '밀정 의혹' 시민단체 관계자 압수수색 (SBS, 240612)
4309 진실화해위, 한국전쟁 때 기독교인 54명 희생사건 진실규명 결정 (뉴스1, 240612)
4308 "권익위의 이상한 결정... 사건 핵심 인물, 김건희 아니라 대통령" (오마이뉴스, 240612)
4307 “영문도 모른 채 끌려가 각목으로”…‘서울시립아동보호소’ 진상규명 언제? (KBS, 240611)
4306 “김광동 진실화해위는 공안기관…해체가 답이다” (한겨레, 240611)
4305 "일제 '첩자' 몰렸던 김단야 등 항일운동가 유해 봉환하라" (오마이뉴스, 240610)
4304 "친일과 항일 사이 수많은 이들 생각하며 읽어주길" (오마이뉴스, 240610)
4303 김동춘 전 상임위원장 "현 위원회는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고 있어" (240610)
4302 진실화해위, 진실규명 기여자에 보상금 지급 (아시아경제, 240610)
4301 이과수 폭포 (통일뉴스, 240610)
4300 입양아는 ‘치부’가 아니라 ‘자산’이다 (조선일보, 240607)
4299 경기도, 선감학원 희생자 시굴 유해 275점 수습 인수 (연합뉴스TV, 240609)
4298 살아 있는 사람 성기 자르고... 끝나지 않은 죽음의 행진 (오마이뉴스, 240608)
  1   2   3   4   5   6   7   8   9   10